여야, 코로나 확진판정 정면 충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2-04 17:18:45 기사원문
  • -
  • +
  • 인쇄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긴급회의 모습./국제뉴스DB
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긴급회의 모습./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전북과 부산에서 지지세 확장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여야 중앙선대위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실과 관련해 정면 충돌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4일 "이재명 후보 선대위의 확진자 발생 사실을 숨긴 이유를 국민께 직접 해명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원희일 대변인은 "이재명 선대위에서 지난 11월 28에 확진 판정이 되었지만 일주일 가까이 쉬쉬해 오다가 언론보도를 통해 확인됐다"며 논평을 통해 강력하게 비판했다.

특히 "이재명 후보 선대위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층을 소독하고 직원 전원을 재택근무 시킨 사실 자체도 함구했다"면서 "확진 발생 시 신속, 정확,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처해야 할 집권여당 선대위가 확진자 발생 사실을 일주일 가까이 쉬쉬했다는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은 선대위는 이날 오후 "국민의힘의 이같은 비판에 지난 29일 시루진의 확진판정에 따라 보건당국의 지침 준수는 물론 강도 높은 선제적인 방역 조치를 했다"고 대응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마치 우리가 이를 은폐하려했다는 논평을 배포해 허위사실을 기사화했다"며 강한 유감을 표하고 즉각 논평을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 선대위 코로나 대응조치로 29일 실무차 확진판정에 선대위 상근자 전체에 문자를 발송하고 같은 사무실 근무자 약 40명은 PCR 검사를 받고 출근을 보류시켰다.

또한 30일 확진자 근무하는 빌딩 조직본부와 국민참여플랫폼 근무하는 빌딩 조직본부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코로나 백신 접종자는 수동감시자로 일상생활 가능하지만 선거사무실 밀집도 등 특수 상황을 고려 선제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밀접접촉을 하지않은 같은 사무실 근무자도 출근은 하되 2~3일마다 한번씩 PCR검사로 중간 점검하는 등 돌파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이 모든 조치는 방역당국과 협의해 결정된 사항임을 강조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