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이재명·오세훈 위증 고발 '충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6 14:35:34 기사원문
  • -
  • +
  • 인쇄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6일 국회 행정안전부 등 종합감사에서 여야의 위증 고발 의결 건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팩트체크로 서로 확인절차를 밟을 것을 당부하고 있다.(국회방송캡쳐)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6일 국회 행정안전부 등 종합감사에서 여야의 위증 고발 의결 건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팩트체크로 서로 확인절차를 밟을 것을 당부하고 있다.(국회방송캡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여야가 26일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오세훈 서울시장의 국정감사에서 허위진술 등 증인 위증 고발을 요구하며 충돌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대장동 관련 사실과 다른 여러 차례 했고 대표적으로 추가이익환수 조항과 관련해 18일 20일 발언이 다르고 , 직접보고와 관련해 검찰 수사과정에 직접보고 받았다는 진술도 나오고 있다며 행안위에서 증인 위증으로 고발할 것"을 공식적으로 서영교 위원장에 요구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이해식 의원은 박완수 의원이 정치적인 공세 일방적 주장을 가지고 위증 의결을 요구했는데 오세훈 서울시장도 명백한 위증했다고 대응했다.

이해식 의원은 "지난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오세훈 시장은 파이시티 관련해 도시계획결정권이 광역단체장에게 있다"며 "파이시티는 화물터미널에서 종합적인물류시설로 바꾸는 도시계획시설변경하는 결정을 서울시장권한으로 하고 고시까지 했는데 본인은 의사결정에 관여한 바 없고 인허가는 서초구청이 했다고 하는데 서초구청장이 한 인허가는 건축허가로 사업시행계획 변경허가라며 명백한 위증에 대해 국회법에 의거해 위증죄로 고발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기했다.

이해식 의원은 "김용판 의원이 날조된 허위그림을 제시하면서 국감장을 난장판으로 만들었다며 김용판 의원은 종합감사장에 있어서는 안 된다"고 요구했다.

서영교 위원장은 "위증이라는 부분은 아주 부분이고 위증이라는 부분이 서로 해석이 다르다"며 "우선 팩트체크해야 한다"며 수석 전문위원들이 속기록에 나와 있는 발언 팩트체크할 것을 요구했다.

서영교 의원은 "발언 팩트체크해서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인 것으로 나오는 경우도 있다"며 "서로 팩트체크하는 과정을 밟을 것"을 당부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