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재정 3천만원 넘게 환급받아도 36만원 건보료 체납은 나몰라라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5 09:06:27 기사원문
  • -
  • +
  • 인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건강보험은 과도한 의료비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연간 본인일부부담금의 총액이 본인의 건강보험료에 따라 정해진 개인별 상한금액을 초과한 만큼 건강보험 재정에서 환급해주는 본인부담상한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도 2020년도 본인부담액을 기준으로 하여 총 166만 643명에게 2조 2,471억원을 환급하고 있다.

그러나 이중 7만명 이상은 납부해야 할 건강보험료를 3개월이상 체납하면서 본인부담상한 환급액을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본인부담상한제 환급대상자 166만명 중 77,926명은 환급당시 3개월 이상 체납한 인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본인부담상한액을 환급받은 3개월 이상 체납한 7.7만명 중 절반 이상(43,297명)은 체납액보다 환급액이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A씨는 4개월째 약36만원의 건강보험료를 체납하면서도 환급액 3,644만원을 받았고, B씨는 171개월동안 844만원의 건강보험료를 체납하면서도 환급액 1,121만원을 받았다.

그렇다면 왜 건강보험료를 체납하고도 본인부담상한 환급액을 그대로 환급받아가는 것일까?

현재 국민건강보험법에는 건강보험 가입자에게 지급하는 본인부담상한 환급액을 받아갈 때 그동안 체납된 건강보험료를 상계처리하도록 하는 규정이 없다.

반면 진료 등을 통해 건강보험으로 요양급여를 받는 의료기관은 보험료 또는 징수금을 체납하고 있는 경우 지급해야 할 요양급여비용에서 체납액을 상계*하고 지급하고 있다.

실제로 2020년말 기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3,620개 요양기관(의료기관 등)이 체납하고 있는 약 613억원의 보험료 및 징수금 중 약 95억원을 상계처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최혜영 의원은 “건강보험 본인부담상한제는 국민들이 평소에 내는 보험료를 재정으로 고액의 본인부담금에 대해 환급해주는 제도이다. 그런데 평소에 납부해야 할 건강보험료는 내지 않으면서, 본인부담상한에 따른 환급금만 받겠다고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의료기관도 건강보험료 등을 체납하면 지급해야 할 요양급여비용에서 상계처리하고 지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본인부담상한 환급액 지급시 체납한 보험료 등을 상계처리하고 지급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