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80.7%, 폐기물 사용 시멘트 등급제 도입 필요

[ 환경일보 ] / 기사승인 : 2021-10-14 12:39:13 기사원문
  • -
  • +
  • 인쇄

건설 안전 세미나 포스터./사진제공=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건설 안전 세미나 포스터./사진제공=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환경일보] 김다정 기자 = 시멘트 공장에서 시멘트 제조 시 폐기물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사용된 폐기물의 성분 표시와 이에 따른 등급을 부여하고 사용 용도를 제한해야 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 되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이 최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한 '국민과 함께하는 건설안전문화 확산 세미나'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각종 폐기물을 시멘트 생산 연료 및 부원료 사용하는 것에 대해 2021년 9월 1일~9월 15일까지 11일간,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9월 28일 개최된 ‘국민과 함께하는 건설안전문화 확산 세미나’ 중 폐기물의 시멘트 생산 연료 및 부원료 사용 관련 설문조사 결과./자료제공=한국여성소비자연합
9월 28일 개최된 ‘국민과 함께하는 건설안전문화 확산 세미나’ 중 폐기물의 시멘트 생산 연료 및 부원료 사용 관련 설문조사 결과./자료제공=한국여성소비자연합




설문조사 결과 각종 폐기물을 시멘트 생산 연료 및 부원료로 사용하는 사례를 모른다는 응답이 52.7%로 알고 있다는 응답 18.0%보다 34.7% 높게 나타났다.



또한, 각종 폐기물을 시멘트 생산 연료 및 부원료로 사용하는 것에 대한 의견에 대해 35.0%가 폐기물 연료 및 부원료 사용여부를 시멘트에 표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24.7%가 폐기물 연료를 사용하여 생산된 시멘트는 사용처를 제한해야 한다, 20.6%가 폐기물 처리를 위해 긍정적이다, 19.1%가 시멘트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되어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특히, 폐기물을 연료 및 원료로 사용하여 생산한 시멘트에 등급제를 신설하여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80.7%로 불필요 응답 2.3%보다 78.4% 높게 나타나 폐기물을 사용한 시멘트에 대해 사용용도를 달리해야 한다고 일반 소비자들은 응답했다.



한편, 9월 28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는 한국여성소비자연합(회장 김상기·이인용)이 주관하고 김교흥 의원(더불어민주당)과 이학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동주최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