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이재명, 대국민 사과 최소한 도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23 10:54:08 기사원문
  • -
  • +
  • 인쇄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제 35차 상무위원회를 주재하며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해 이재명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공공개발 이름으로 시행한 사업으로 발생한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하고 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제 35차 상무위원회를 주재하며 화천대유 논란과 관련해 이재명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공공개발 이름으로 시행한 사업으로 발생한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말하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3일 "기득권 양당은 고발사주와 화천대유 정쟁으로 추석 밥상을 엎어버렸다"며 추석 민심을 전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제35차 상무위원회를 주재하며 "정의당은 이번 추석 민심은 양당 기득권 정치의 공수교대가 아니라 보통 시민들의 삶을 책임지는 정치교체임을 분명하게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은 사실상 공공개발로 포장한 불로소득 복마전이었다는 국민적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5,503억의 개발이익을 성남시가 환수했다는 주장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5,503억의 내막은 애당초 공공개발사업으로 추진해도 될 사업을 민간 사업자에게 줌으로써 민간 사업자가 5,503억을 부담하고도 더 큰 수익을 가져가게끔 미리 짬짜미한 큰 그림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단 1원이라도 취한 부당이 이익이 있다면 후보직과 공직을 다 사퇴하겠다며 어떠한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했지만 이재명 후보는 특검은 불순한 동기라며 거부하고 있거 경찰수사는 되고 특검은 안 된다는 이재명 후보의 주장을 과연 국민들이 상식석으로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공공개발 이름으로 시행한 사업으로 발생한 막대한 불로소득을 방치하고 묵인한 것에 대국민 사과를 먼저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면서 "의혹의 실체가 무엇이 됐든 대장동 개발로 올린 1000배 불로소득은 결국 입주하는 시민들의 호주머니를 턴 것이라는 명백한 사실에 사과하는 것이 순서"라고 꼬집었다.

또한 "정의당은 화천대유를 둘러싼 지리한 정치공방이 아니라 국회의 책임있는 국정감사에서 다룰 것"을 요구한 뒤 "이재명 후보는 어떤 수사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만큼 현직 도지사로 국감에 출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 관련자는 증인으로 출석해 국민적 의혹에 낱낱이 답해야한 한다"고 촉구했다.

여영국 대표는 "이번 대장동 특혜 의혹은 대선 전에 신속하게 그 실체가 규명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