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할 것이다”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07-23 16:43:00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석유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이 다시 고개를 들면서 국제유가가 일제히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22일 국제유가는 하반기 석유 수요 대비 공급 부족 전망, 전일 미 오클라호마주 쿠싱지역 원유 재고 감소 발표 영향 등으로 상승했다. 브렌트는 전일대비 배럴당 1.56 달러 오른 73.79 달러, WTI는 1.61 달러 올라간 71.91 달러, 두바이는 2.76 달러 상승한 71.43 달러에 마감됐다.



시장에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석유 수요 감소 우려가 과장된 측면이 있고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할 것이라는 전망은 유효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 휘발유 수요는 여러 국가들에서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고 지난 2주간 항공유 수요도 2019년 동기 대비 2/3 수준으로 회복됐다.



Barclays는 글로벌 석유 재고 감소폭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올해 평균 유가를 기존 전망보다 3∼5 달러 상향 조정한 69 달러로 전망했다.



모건 스탠리는 올해 글로벌 GDP는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고 석유 재고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음을 반영해 올해 잔여기간 브렌트 가격을 배럴 당 70 달러 중후반으로 예상했다.



전일 미 원유 재고가 전주대비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쿠싱 지역 재고는 130만 배럴 감소하며 전체 재고는 2020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