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백신 접종 ‘부스터샷’…“훨씬 아팠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20 21:43:06 기사원문
  • -
  • +
  • 인쇄
미국에서 세번째 코로나19 예방주사를 맞는 일명 ‘부스터 샷’ 접종이 시작됐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20일 부스터 샷 참가자들이 모더나 백신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교차 접종과 부스터 샷의 효과에 대한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모더나 백신은 이전 1, 2차 접종으로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맞았거나 얀센 백신 1회 접종을 한 모든 사람에게 부스터 샷으로 주어진다.

한 참가자는 세번째 부스터 샷이 두번째 화이자 백신과 비슷한 부작용을 보였지만, 세번째 접종이 조금 더 심각했다고 전했다.

지난 1월말 1, 2차 화이자 백신 접종을 끝낸 바이러스 전문가 조셉 화이저는 지난달 부스터 샷에 관심이 있느냐는 이메일을 모더나 사로부터 받았다.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즉각 ‘예스’라고 밝힌 베일러 의대 바이러스 학자인 화이저는 여섯층 아래로 내려가는 승강기를 타고 베일러 백신 연구 센터에서 세번째 접종을 맞았다.

지금까지 부스터 샷은 모더나 백신에 대해서만 이뤄졌고, 다른 백신을 부스터 샷으로 사용하는 것은 이후 연구될 예정이다.

모더나 부스터 샷에 참여한 사람들은 혈액 채취에 참여해야 하며, 첫번째 결과는 이달 안에 발표될 전망이다.

부스터 샷 연구의 최대 쟁점 가운데 하나는 한 번의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들도 모더나 백신 추가 접종으로 비슷한 효과를 볼 수 있느냐는 것이다.

부스터 샷을 맞은 이후 화이저는 진통제인 이부프로펜을 복용하고 하루를 쉬었다.

그는 “화이자 백신을 맞았을 때는 약간의 오한과 근육통이 있었지만 아예 업무를 못 볼 정도는 아니었다”면서 “하지만 모더나 부스터 샷은 좀 더 심각해서 마치 혹독하게 헬스장에서 운동을 한 둣한 느낌이었고, 어깨를 강하게 엊어맞은 듯한 팔 통증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