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요기요 인수전 ‘몸값 올리기’ 정말 쉽지 않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15 05:42:26 기사원문
  • -
  • +
  • 인쇄
이달(14일)로 예정됐던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이 다음 달로 미뤄졌다. 실사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게 표면적 이유였지만 가격 수준을 놓고 원매자와 매각자 간의 기싸움이 일정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업계 등에 따르면 당초 원매자들이 예상한 이베이코리아의 가치는 3조원대였다. 반면 매각자는 5~6조원대를 제시한 것으로 언급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연초 쿠팡 상장 등 각종 호재를 거론하며 이베이코리아의 몸값을 5조원대로 예상했다. 초반 흥행과 달리 분위기가 식자 각각 가격을 두고 시간 끌기 작전을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이베이코리아 입찰에는 롯데쇼핑, 신세계그룹(이마트), SK텔레콤, 홈플러스를 운영하는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 측이 실사 작업을 지연하고 있는 목소리가 나온다”면서 “실사 기간에 대한 부족이 본입찰 연기의 주요 이유로 꼽히지만 조 단위 거래인 만큼 가격에 대한 인식차가 일정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고 했다.

신세계그룹(SSG닷컴)과 MBK파트너스가 유통 플랫폼이 요기요(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인수전 쇼트 리스트에도 이름을 올린 것도 변수다. 자금 조달 창구가 정해져 있는 만큼 둘 중 한 곳을 선택해 집중할 것이라는 시나리오다.요기요는 두 업체를 포함해 숙박 여행 플랫폼 야놀자 등이 주요 후보로 참여했다. 롯데와 SK텔레콤 등은 막판까지 고심하다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들이 완주할지는 미지수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배달 시장을 들여다보고자 전략적인 실사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면서 “이베이코리아와 요기요를 동시에 인수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요기요 인수전은 흥행이 저조한 분위기다. 당초 2조원 안팎의 희망 매도 가격은 시장에서 1조원대까지 떨어진 가운데 협상 과정에서는 1조원을 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요기요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과 달리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시한 오는 8월 4일까지 매각 작업을 끝내야 하는 만큼 매각사가 주도권을 잡기 어려운 상태다. 앞서 딜리버리히어로는 요기요를 6개월 안에 매각하는 조건으로 배달의민족을 인수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