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그룹, 소외계층 마스크·후원금 지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22 22:32:03 기사원문
  • -
  • +
  • 인쇄
한글과컴퓨터그룹은 재단법인 라파엘나눔과 함께 노숙인 등 소외계층 의료지원사업 후원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한컴그룹은 이날 서울 성북구 라파엘센터에서 재단 측 인사들과 함께 후원식을 갖고 의료 및 방역마스크 13만여장과 방호복 5000여벌 등 방역물품을 비롯한 후원품을 전달했다. 라파엘재단은 이날 수령한 후원품을 코로나19 방역의 사각지대에 놓인 노숙인과 이주노동자, 다문화가정 등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적극적인 후원을 통해 위로와 희망이 전달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