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같이 갈 수 없다" 결별 선언…서민 "함께한 순간, 평생 간직할것"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0 15:57:07 기사원문
  • -
  • +
  • 인쇄
진중권 '같이 갈 수 없다' 결별 선언…서민 '함께한 순간, 평생 간직할것'
진중권(왼쪽) 전 동양대 교수와 서민 단국대 교수. /서울경제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9일 ‘조국흑서(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를 공동 집필하고 진보진영을 함께 비판해 온 서민 단국대 교수에게 “이제 같이 갈 수 없겠다”고 결별을 선언했다. 이에 서 교수는 페이스북에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갈등의 발단은 지난 8일 서 교수가 페이스북에 ‘이제 윤미향 잡으러 갑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그는 “박영선·고민정·김남국·정청래는 그냥 모자란 악당이라면 윤미향은 인류가 낳은 가장 잔인한 악마”라며 페이스북에 유튜브의 링크를 공유했다.


이를 두고 진 전 교수는 “이제 선동가가 다 됐다”면서 “서민 교수와는 같이 갈 수 없겠다. 여러 차례 고언을 드려도 멈추지 않는다면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방식은) 비판을 하는 최악의 방식이다”라며 “이것은 비판이 아니라 선동이다”라고 충고했다.


서 교수는 이같은 진 전 교수의 비판에 사과의 글을 올렸다. 그는 페이스북에 “실망시켜 드려 죄송하다”면서 “지식도 일천한 제가 조국흑서 팀에 낀 것 자체가 분에 넘치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내치지 않고 조국흑서 저자의 일원으로 대접해 주신 점 깊이 감사드린다”며 “덕분에 제가 마치 큰일이라도 하는 냥 여기저기 나댈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서 교수는 “진 교수님과 함께 한 나날들 제 인생의 영광스러운 순간들로 평생 간직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진 전 교수와 서 교수는 지난해 권경애 변호사, 김경율 회계사, 강양구 과학전문기자 겸 지식큐레이터 등과 함께 이른바 조국흑서를 공동 집필한 바 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