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AZ 접종재개는 대안 없기 때문…'백신 실기' 인정하고 안전성 조사하라"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0 05: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野 'AZ 접종재개는 대안 없기 때문…'백신 실기' 인정하고 안전성 조사하라'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연합뉴스

정부가 잠정 중단했던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재개하기로 하자 야권이 즉각 반발에 나섰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정부가 ‘안전을 고려한 선제적 조치’로서 AZ백신의 만 60세 미만 접종을 보류한 지 불과 하루 만에 다시 접종 재개로 가닥을 잡았다”며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부터 지금까지 채 두 달이 지나지 않았지만 접종 연기 및 보류는 벌써 두 번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 당국이 발표한 계획에 따르면 2분기에 백신을 맞을 1,150만3,400명 중 770만5,400명이 AZ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현재로선 이만한 인원이 접종할 다른 백신이 없다는 것”이라며 “사실상 정부의 이런 접종 재개 움직임은 대체 가능한 방안이 없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제라도 ‘백신 실기’를 인정한 후 백신에 대한 철저한 안전성 조사로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라”며 “교차 접종과 백신 다각화를 통해 전 국민 집단 면역 형성을 신속히 달성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도 중단과 재개가 반복되는 정부 당국의 백신 접종 지침에 대해 날을 세웠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애당초 사회적 거리두기는 코로나 백신이 개발되기 전에 미봉책일 뿐”이라며 “정부는 언제까지 사전적 대책 없이 사후적 확진자 숫자에만 매달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만 반복할 것인가”라고 규탄했다. 이어 “1년간 국민들의 적극적인 희생과 협조가 있었다면 정부는 그 시간에 충분하고 다양한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였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홍 부대변인은 “지난 7일 유럽 의약품청은 AZ 백신이 혈전증과 연관성이 있다는 발표를 했다. 우리나라도 접종 후 혈전증을 보인 환자가 3명이 나왔다”며 “당황한 정부 당국은 유럽의약품청의 입만 쳐다보며 접종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결국 우리 정부는 다른 국가가 사용을 꺼리는 백신을 잔뜩 받아오고 치적인 양 홍보한 낯 뜨거운 행태를 보인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하루속히 불안한 AZ 백신을 대체할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바란다”고 힘줘 말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