샴페인 파티 즐긴 최지만 "고생한 스태프들에게 제일 많이 뿌렸다" [현장인터뷰]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10-01 13:40:17 기사원문
  • -
  • +
  • 인쇄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탬파베이 레이스가 샴페인 파티를 즐겼다.

탬파베이는 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경기에서 7-3으로 승리, 86승 71패 기록하며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탬파베이 선수단은 경기를 마친 뒤 원정팀 클럽하우스에서 메이저리그의 오랜 관행대로 파티를 즐겼다. 샴페인과 맥주를 서로에게 뿌려대며 가을야구 진출을 축하했다.

취재진과 만난 최지만은 '누구에게 (샴페인을) 가장 많이 뿌렸나'라는 질문에 "모든 선수들과 함께했지만 특히 스태프들에게 많이 뿌렸다. 같이 고생했기 때문"이라며 스태프들을 제일 먼저 생각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언론과 인터뷰 때 통역을 도와주고 있는 다니엘 박을 언급하며 "제일 많이 뿌렸다"고 말했다.

4년 연속 팀의 포스트시즌을 함께하는 최지만은 "기분이 좋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오프시즌부터 스프링캠프, 정규시즌까지 항상 노력하는데 그 목표를 이룬 것이 행복하고 좋다"며 진출 소감을 전했다.



탬파베이는 이번 시즌 주전들의 연이은 부상으로 고전했지만, 이를 극복하고 포스트시즌 티켓을 따냈다. 투수만 39명이 기용된 것을 비롯해 60명의 선수들이 팀을 거쳐갔다.

그는 "백업 선수들을 비롯한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노력하며 1승이라도 더 하려고 한 것이 좋은 거 같다"며 동료들의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휴스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