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과호흡으로 병원…무슨 일? [똑똑SNS]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9-26 11:20:19 기사원문
  • -
  • +
  • 인쇄
최연소 SBS 아나운서 출신 김수민이 과호흡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김수민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과호흡이라는 걸 처음 경험한 날. 응급실 가는 길에 괜찮아져서 민망했지만 동맥혈로 수치 보니 과호흡이 맞았던 것으로”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간이 산소? 마스크? 처방 받아서 왔어요. 자기 숨을 다시 쉬면서 이산화탄소를 늘려주니까 괜찮아지더라고요. 여튼 숨 안 쉬어지는 기분은 꽤나 무서워서 가지고 다니려고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수민은 “저는 괜찮습니다”라고 팬들의 걱정을 안심시켰다.

김수민은 2018년 만 21세에 SBS 24기 아나운서로 입사해 SBS 최연소 아나운서로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지난 2021년 4월 SBS를 퇴사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