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양역 인근서 실종된 김가을 씨 찾습니다" 일주일째 행방묘연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5 08:43:35 기사원문
  • -
  • +
  • 인쇄
김가을 씨 / 가족 제공
김가을 씨 / 가족 제공

20대 직장인 여성이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4일 서울 강서경찰서 실종수사팀은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퇴근 길에 실종된 24살 김가을 씨를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김 씨의 키는 163cm. 마른 체격이며 헤어스타일은 숏컷을 하고 있다. 실종 당시 김 씨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를 입고 있었고, 장화를 신고 있었다. 왼쪽 팔에는 타투가 있다.

김 씨의 친언니에 따르면 실종 당일인 지난달 27일 김 씨는 강남에 위치한 직장에서 퇴근한 이후 미용실에 갔다.

미용실 위치 또한 강남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후 머리 펌을 한 김 씨는 자신의 SNS에 "파마하자마자 비바람 맞고 13만 원 증발. 역시 강남은 눈 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과 함께 본인의 사진을 게재했다.

하지만 김 씨의 언니는 당일 오후 9시 30분 이후부터 김 씨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 씨의 친구들 또한 같은 시간 이후부터 김 씨와 연락이 끊겼다고 말했다.

특히 실종 당일 이상한 일도 있었다.

밤 11시, 김 씨와 김 씨의 친언니가 사는 강서구 자택에 구급차가 도착하는 뜬금없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동생(김 씨)이 119에 언니가 쓰러질 것 같다는 신고를 했고, 신고를 받은 구급차가 출동했다는 것.

김 씨의 언니는 김 씨를 찾는 전단지를 통해 "소중한 제 동생이다. 꼭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