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일룡, 향년 74세 별세...'한국의 이소룡' 인기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6 13:39:08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신일룡

배우 신일룡(74·본명 조수현)이 별세했다.

신 씨는 지난해 이후 투병 생활을 하다가 26일 오전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고인은 1970년 신상옥 감독의 영화 ‘이조괴담’으로 데뷔했고 신성일·신영일 등과 함께 당대 최고의 미남 배우로 꼽혔다. 1986년 마지막 출연작 ‘황진이’까지 제15회 대종상 영화제 남우주연상, 제10회 청룡영화상 신인연기상 등을 받으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 홍콩영화에 진출하며 '한국의 이소룡'이라고 불리기로 했다.

유족으로 부인 채희종씨와 자녀 여진·인준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발인은 28일.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