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학주 트레이드, 캠프는 지나야 결정 난다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1-20 05:40:29 기사원문
  • -
  • +
  • 인쇄
삼성 유격수 이학주(32) 트레이드 문제가 장기화 되고 있다.

삼성은 이학주를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후에도 이렇다 할 진척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단 수요가 많지 않다. 대부분 구단들이 유격수 문제를 해결한 뒤이기 때문이다. 마차도가 빠진 롯데가 유력 후보로 떠오르고 있지만 롯데의 이렇다 할 움직임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

삼성도 서둘러 일을 처리하려 하지 않고 있다. 이학주를 반드시 트레이드 시킨다는 방침은 아니기 때문이다. 팀 내에서 활용법을 찾을 수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급하게 나설 일은 아니다.

적어도 스프링캠프 정도는 지나봐야 그림이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현재 마차도의 빈 자리를 김민수와 배성근으로 메꾼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스프링캠프서 이들의 경쟁을 통해 주전 유격수를 찾는다는 복안이다.

그러나 캠프에서의 움직임이 좋지 못하다면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다. 한 시즌을 맡길만한 유격수가 아니라는 평가가 나오게 되면 롯데가 움직일 가능성이 남아 있다.

스프링캠프서 김민수와 배성근이 어떤 평가를 받을 것인지가 가장 중요한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캠프를 잘 마쳐도 시범 경기서 부진하면 또 한 번 트레이드 설이 수면 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

급할 것 없는 삼성이다. 어쩌면 삼성이 가장 바라는 시나리오는 이학주가 이런 분위기에서 자극을 받아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선수가 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가장 보강해야 할 포지션을 묻는 질문에 유격수를 빼 놓지 않고 있다.

기존의 김지찬-오선진 라인만으로는 무게감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유격수가 가능한 신인급 선수들을 키운다는 계산도 있지만 원래 주인인 이학주가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그림이 될 수 있다.

허 감독은 "선수를 일부러 쓰지 않는 것이 아니다.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판단에서 이학주를 쓰지 않은 것이다. 이학주가 제대로 준비를 하고 다른 선수들과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쓰지 않을 이유가 없다. 주전이 되기 위해 다른 선수들이 어떻게 준비하는지 잘 봤으면 좋겠다. 보다 절실하게 자신의 자리에 매달려서 애 쓰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모든 선수들이 주전이 되기 위해 정말 죽을 힘을 다한다. 이학주에게도 그런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프링캠프는 모두에게 기회가 열려 있는 공간이다. 롯데 김민수 배성근에게도 놓칠 수 없는 기회다. 이학주에겐 다시 그가 필요한 존재임을 증명할 수 있는 찬스다.

캠프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양 팀의 유격수 지형도는 크게 변할 수 있다. 치열한 유격수 경쟁에서 살아 남는 선수는 누구일까.

당분간은 '트레이드' 보다는 '경쟁'에 포커스를 맞춰 두 팀의 유격수를 바라봐야 할 것 같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