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구시의원, ‘제1회 쓰레기환경대상’조례부문 최우수상 수상!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1-10-29 19:04:34 기사원문
  • -
  • +
  • 인쇄

▲황인구 서울시의원(강동제4선거구, 왼쪽)이 지난 29일 서울시 중구 쓰레기연구소 ‘새롬’에서 개최된 ‘제1회 쓰레기환경대상’ 조례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이동학 쓰레기센터 대표와 함께 기념사진


황인구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위원( 강동4)이 환경교육 내실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1회 쓰레기환경대상’ 조례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제1회 쓰레기 환경대상’은 쓰레기 문제 해결을 통한 자원순환사회 구현과 탄소중립·기후위기 대응 등 환경정책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쓰레기센터와 시민이 만드는 생활정책연구원이 주최하고 환경부와 행정안전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후원으로 올해 처음으로 시상이 이뤄졌다.

상패에는 ‘쓰레기·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과 행동이 더욱 확산되고 촉진되길 바라며 응원의 마음을 담아 이 상을 드린다’는 내용이 담겨 있고, 버려지는 원목 가구를 재활용하여 제작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이번 수상은 전국에서 제시된 자원순환과 지속가능사회 구현을 위한 여러 정책들 가운데 1천여 명의 시민평가단이 직접 참여하여 수상자를 결정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은 의미를 가졌다.

▲황인구 서울시의원(뒷줄 오른쪽에서 4번째)이 지난 29일(금) 서울시 중구 쓰레기연구소 ‘새롬’에서 열린 ‘제1회 쓰레기환경대상’ 시상식에 참석하여 수상자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인구 의원은 일상에서의 생태적 전환을 실천할 수 있도록 ‘서울시교육청 학교환경교육 진흥 조례’를 ‘생태전환교육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로 개정하고, ‘도농교육교류협력 조례’ 제정을 통해 환경 교육의 내실화를 유도할 수 있는 자치법규를 입안하는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두 조례는 전국 최초로 ‘생태전환교육’과 ‘도농교육교류협력’의 개념을 제시하고, 농촌유학이나 생태전환교육기금 조성 추진 등 환경교육 내실화를 위한 실질적인 노력의 밑거름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황인구 의원은 “국제사회가 탄소중립과 신기후체제 출범 등에 속도를 내며 환경문제에 대한 전지구적 관심이 커지는 상황에서 이러한 상을 받게 되어 매우 의미가 크다고 평가한다”며, “지역일꾼으로서 지속가능사회 구현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노력을 전개하라는 시민의 뜻으로 알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황 의원은 “이제는 조례 제정을 통해 생태전환교육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법적 기반이 일정 수준 이상 구축된 만큼, 앞으로는 서울시교육청의 생태전환교육기금 확대 조성과 농촌유학의 활성화 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ass1010@dailyt.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