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도 현장행보 분주한 오세훈·박영선·안철수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6 17:07:37 기사원문
  • -
  • +
  • 인쇄
주말에도 현장행보 분주한 오세훈·박영선·안철수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구로1동 구일우성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주민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예비주자들이 주말인 6일에도 나란히 현장 행보를 이어갔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이날 서울 구로구 구로차량기지에서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의 옛 지역구에 속한 곳이자 현 야권에선 험지로 꼽히는 곳이다. 오 후보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16년간 선거 때마다 공약으로 써먹은 사업"이라며 "계획만 있고 진도가 나가지 않아 주민들께서 매우 답답하셨다"고 공감했다. 이와 함께 "구로차량기지, 구로공구상가, 신도림동을 묶어 서남권의 랜드마크 지역으로 육성하겠다"며 "주민들의 요구를 철저히 수용해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신도림동 정전 문제 해결 등도 언급하면서 "박 후보와 박원순 전 시장이 하지 못한 숙원 사업을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후보와 야권 단일화 협상을 앞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서울 영등포구의 한 필라테스 지점에서 실내체육관 운영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겪는 고충을 들었다. 그는 실내 체육시설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주먹구구식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서울 시정을 맡으면 서울시가 전국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을 먼저 만들고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약속했다.



주말에도 현장행보 분주한 오세훈·박영선·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서울 성북구 정릉동의 한 아파트 화재현장을 방문해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박영선 캠프 제공

박영선 후보는 화재가 발생한 서울 성북구 정릉동의 한 아파트를 방문해 "큰 피해가 없어 정말 다행"이라며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이번 화재가 가스폭발인 만큼 가스차단기와 스프링클러 설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이날 오전 7시45분쯤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나 1시간45분 만에 완전히 꺼졌다. 화재로 인해 주민 9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