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반려묘도 의심 증상…1차 검사 결과 '양성'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6 15:12:13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문수빈 기자]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코로나19 확진자가 키우는 고양이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광주시에 따르면 6일 한 확진자의 반려묘가 이날 시 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 검사 결과에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앞선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 방역당국은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반려동물 검사 지침에 따라 1차 양성 사례를 보고했다. 이어 검역본부에 2차 확인 검사를 의뢰했다.

당국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 확진이라고 단정 지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문수빈 기자 bean@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