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우리금융저축은행 자회사로 편입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17:40:32 기사원문
  • -
  • +
  • 인쇄
우리금융, 우리금융저축은행 자회사로 편입

우리금융이 우리금융저축은행을 100% 자회사로 편입하기 위한 마지막 절차를 마쳤다.


우리금융은 5일 이사회를 열고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지주 자회사 편입을 위해 우리금융캐피탈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은 이날 바로 우리금융캐피탈로부터 우리금융저축은행 지분 100%를 현금으로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달 12일 거래를 종결하고 자회사 편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앞으로 우리금융저축은행이 그룹 내 서민금융의 중추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우리금융은 앞서 지난해 12월 10일 현 우리금융캐피탈인 아주캐피탈을 인수했다. 그러면서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현 우리금융저축은행)도 손자회사로 편입했다. 금융지주회사법상 저축은행은 금융지주사의 손자회사가 될 수 없어 인수 후 2년 내에 지주 자회사로 편입돼야 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자회사 시너지를 높이고 저축은행의 자체 경쟁력을 조기에 강화하기 위해 시한보다 앞당겨 자회사로 편입했다”고 말했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자회사 편입으로 우리금융은 그룹의 포트폴리오 구조와 경영관리 체계를 효율화하게 됐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우리금융캐피탈은 저축은행 경영관리에 부담을 덜고 본연의 주력사업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금융저축은행은 지주와 직접 소통하면서 그룹 전략방향에 부합해 자회사로서의 정체성도 빠르게 확립함으로써 지주 체제가 보다 공고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빈난새 기자 binther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