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에 임은정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가나"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8:36:20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사퇴에 임은정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가나'
임은정 감찰정책연구관. /연합뉴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 연구관 겸 서울중앙지검 검사(부장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 “무엇을 지키다가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갔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임 검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검 1층 현관에서 윤 총장이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는데, 출력해둔 직무 이전 관련 전자 공문을 바라보며 참 씁쓸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직무 이전 지시 서면 한 장을 남겨두고 황망히 떠나니 윤 총장이 지키고자 한 것이 무엇인지를 이제 알 수 없다”고 했다.


임 검사는 또 윤 총장이 기어코 자신의 손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관련 검찰의 모해위증 혐의사건'을 뺏어놓고선 옷을 벗었다고 황당해 했다. 자신의 손에서 사건을 뺏어 버렸으니 모해위증 의혹은 공소시효(2건 중 한 건은 3월 6일, 또 다른 건은 22일)를 지나면서 흐지부지 될 것이라고 우려한 임 부장검사는 "윤 총장이 무엇을 지키다가, 무엇을 지키려고 저렇게 나가는지 알 수 없지만, 저는 제 자리에서 무엇을 해야 하는지 궁리하고, 해야 할 바를 계속 감당해 보겠다"며 윤 총장 등 검찰주의자들이 지키려고 했던 일이 무엇인지 알아보겠다고 강조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