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의 작심 비판…"윤석열 사의, 근본 책임은 文 대통령"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7:5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원희룡의 작심 비판…'윤석열 사의, 근본 책임은 文 대통령'
원희룡 제주도지사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을 두고 “이 사태를 초래한 근본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며 임명해 놓고, 그 말의 메아리가 사라지기도 전에 두드려 댔다”고 이같이 꼬집었다. 그는 “조국 사태는 예고편이었다. 추미애 전 장관과 박범계·신현수 수석 파동도 자기 사람들의 범죄를 검찰로부터 지켜주려는 대통령의 치졸함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며 “급기야 중수청을 설치해 검찰을 무력화하고 대한민국을 패거리의 무법천지로 만들려는 것을 방치하며 사실상 용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총장의 마지막 저항이 사퇴일 것이고, 이는 헌법 가치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상식과 정의를 지키겠다’는 말씀을 국민 앞에 잘 지켜나가며, 무법 정권의 연장을 막는데 함께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며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며 “검찰에서의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밝혔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