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구린 것이 많아" 주장한 정청래 "임은정과의 싸움에선 윤석열이 패한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1: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구린 것이 많아' 주장한 정청래 '임은정과의 싸움에선 윤석열이 패한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 사건' 감찰 업무에서 배제됐다는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의 주장과 관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싸움에서는 임은정이 이기고 윤석열이 패한다"고 상황을 짚었다.


정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열정싸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윤석열은 지는 해고 임은정은 뜨는 해"라며 "장강의 뒷물이 앞물을 밀어낸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임은정이 더 열정적이고 더 당당하다"면서 "윤석열-임은정 이 싸움에서는 윤석열이 패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한 "윤석열은 저질러 놓은 것이 많고 구린 것이 많다"고도 적었다.



'윤석열 구린 것이 많아' 주장한 정청래 '임은정과의 싸움에선 윤석열이 패한다'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아울러 정 의원은 "강은 소리없이 흐르지만 강속은 굽이치며 요란하게 찌꺼기를 밀어내며 흐른다"면서 "임은정 검사의 행운을 빈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근 법무부 인사를 통해 수사권을 부여받은 임 연구관은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한 전 총리 관련 모해위증교사 사건에서 윤 총장의 지시로 직무가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임 연구관의 주장에 대해 대검찰청은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대검은 같은 날 "임 연구관에게 한 전 총리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면서 "처음 감찰 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하고 임 연구관을 포함해 사건 조사에 참여한 검사들 전원의 의견을 취합해 보고하도록 지시했다"고 했다.


이는 임 연구관이 그간 정식 사건 배당도 받지 않은 채 조사를 한 만큼 감찰3과장을 주임검사로 지정한 것을 직무이전 지시로 볼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