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퇴에…野 "응원한다" vs "잘못된 결단" 혼선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4 17:12:04 기사원문
  • -
  • +
  • 인쇄
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힌 가운데 야권에서는 윤 총장을 응원하는 목소리와 우려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와 혼선을 빚고 있다.



윤석열 사퇴에…野 '응원한다' vs '잘못된 결단' 혼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권욱기자

야권 지도부가 잇따라 윤 총장의 사퇴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던졌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필요하다면 윤 총장과 힘을 합쳐서 대한민국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총장을 향해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의 불의에 맞서 잘 싸워왔던 윤 총장이 이제 더 이상 싸울 힘이 없음을 밝히면서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면서도 “이제 제약 없는 몸으로 대한민국 헌정 수호와 법치주의 수호를 위해 마음껏 힘을 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어떤 식으로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할지 (윤 총장과) 만나기 위한 시간이 있을 것”이라며 당 차원에서 윤 총장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시사했다. 다만, 윤 총장의 입당을 고려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본인의 뜻과 상황에 달렸다”고 일축했다.



윤석열 사퇴에…野 '응원한다' vs '잘못된 결단' 혼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상식과 정의를 위해 치열하게 싸워 온 윤 총장님, 그동안 수고했다. 하지만 진짜 싸움은 이제부터”라며 “헌법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윤 총장의 앞날을 국민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윤 총장이 끝까지 검찰에 남아 싸워 주기를 바랐다”면서도 “이번 윤 총장의 결정은 정권의 부당함을 직접 국민을 상대로 호소하려는 것으로 이해한다”고 격려했다.


안 대표는 “윤 총장 사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하게 대해 달라는 대통령의 당부를 철석같이 믿고 실행하다가 이 지경에 이른 것 아니냐”며 “이제 헌법정신과 법치, 국민 상식은 헌신짝처럼 내버려지고, 온갖 불의와 부패, 거짓과 기만, 반칙과 특권이 이 사회를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한탄했다.


반면, 윤 총장의 사퇴에 대한 우려와 지적도 나왔다.



윤석열 사퇴에…野 '응원한다' vs '잘못된 결단' 혼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며, 이제야 검찰 장악을 실현할 수 있다고 박수치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린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의 압박과 무시, 힐난에도 꿋꿋이 자리를 지킨 덕분에 실낱같이 유지되어왔던 헌법 정신이 이제 속절없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내가 그만둬야 중수청 도입을 멈추는 것 아니냐'는 윤 총장의 순수한 기대와 달리, 윤석열 총장이 있든 없든 사후가 두려운 ‘그분들’은 중수청을 도입해 손에 안 잡히는 검찰은 과감히 버리고, 내 입맛에 맞는 권력 기관을 통해 자신들의 죄악을 더욱 철저하게 꽁꽁 감추려 들 것”이라며 “살아있는 권력은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신현수 민정수석, 법관에 대한 탄핵소추 등을 통해 ‘우리 편’이 아니라면 언제든 ‘적’으로 돌려 찍어누를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반복 주입시켰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제 이 무소불위의 정권을 막을 수 있는 힘은 오직 현명한 국민 뿐”이라고 한탄했다.



윤석열 사퇴에…野 '응원한다' vs '잘못된 결단' 혼선
홍준표 무소속 의원/연합뉴스

검사 출신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한 발 나아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금 사표 낸다면 그것은 잘못된 결단이 될 것”이라며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3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고 강조하는 페이스북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살아 있는 권력은 수사 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죽은 권력이던 이명박·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 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 출세를 위한 문재인 청부 수사였다고 인정할수 밖에 없고, 검찰 수사권을 해체 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 나기 어려울 것”이라며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 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 답지 않은 정치 행위를 했다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고 꼬집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