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민회 “고향출신 김다현 뽑아달라” ‘미스트롯2’ 논란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4 16:34:52 기사원문
  • -
  • +
  • 인쇄
충북도민회 중앙회가 인기 TV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의 투표를 독려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국민신문고에는 도민회장 명의로 특정 참가자 투표 독려 문자메시지를 전송했다며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는지 살펴달라는 민원이 제기됐다.

민원을 제기한 이는 4일 “전날 충북도민회 중앙회가 지역 홍보대사인 김다현을 위해 출향민 48만6000여 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결승 당일 문자 투표를 독려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며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될 수 있다고 판단해 국민신문고를 통해 충북경찰청에 엄한 처벌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무리 지역발전을 위한 취지라고 하나 오디션 프로그램 공정성을 심대하게 훼손하는 행위이기에 결코 묵인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도민회장은 지역 언론을 통해 “미스트롯2가 지역간 세 대결 양상이 되면서 충청권 단합의 계기가 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 미스트롯1의 우승자인 송가인의 고향 진도는 송씨를 홍보대사로 지정해 ‘송가인 효과’를 누렸다는 분석도 나왔다. 전남권 주류회사인 보해양조는 송씨를 모델로 기용해 매출이 늘었고, 송씨의 고향인 진도를 찾는 관광객도 증가한 바 있다.

충북도민회는 이번뿐만 아니라 지난달 25일 방송된 결승전 1라운드에서도 김다현 후보 투표를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도민회 측은 “국민신문고를 통해 민원이 들어왔다는 사실은 전해 들었다”면서도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은 현재 확인이 안 된다”는 입장을 언론을 통해 밝혔다.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민원 처리 기관은 충북경찰청에서 서울경찰청으로 재지정된 상태다.

충북도민회 중앙회는 충북출신 출향인을 중심으로 1948년 8월 창립한 단체다.

산하에는 사단법인 충북협회, 재단법인 충북도민회장학회, 전국광역자치단체별 지부, 기초자치단체별 지회, 재경 시·군향우회, 산악회, 여성회, 직능단체 등을 두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