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불모지 일본 변했다…공격적 가격 인하에 수요 급증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4 16:20:11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김나은 기자]


출하 시기 12~16주로 대폭 늘어나

중국산 모델3 수입하면서 가격 인하 가능해져

테슬라 시작으로 가격 전쟁 벌어질 수도

▲테슬라 전기차 세단 모델3 차량 전면에 있는 로고. AP뉴시스<br>
▲테슬라 전기차 세단 모델3 차량 전면에 있는 로고. AP뉴시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불모지였던 일본 시장에서 공격적인 가격 인하 정책으로 돌파구를 찾았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테슬라 주력 차종인 모델3는 수요가 급증, 일본에서 애초 6~8주가 소요됐던 차량 출하 시기가 12~16주로 대폭 늘어났다. 1주 정도 걸렸던 시승 예약 후 대기시간도 3주로 늘어났다.

테슬라는 일본 전기차 시장이 중요하다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판단에 따라 6년 전 진출했다. 하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지난해 테슬라 일본 판매 대수는 2000대 미만이었다. 일본 내 인지도 역시 현지 완성차 업체에 크게 밀렸다. 닛케이리서치가 2019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00명 중 절반만이 테슬라를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런 상황이 바뀔 조짐을 보이는 것이다.

주력 차종인 ‘모델3’의 롱레인지(장거리) 버전 가격을 지난달 최대 24% 인하한 499만 엔(약 5240만 원)으로 책정하고 표준형도 511만 엔에서 429엔으로 낮추는 등 가격을 대폭 내린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전기차 구입에 지급하는 보조금을 감안하면 300만 엔 대에 살 수 있다.

일본은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계 3위 자동차 시장이다. 혼다와 마쓰다 등 현지 업체들도 이미 지난해 전기차 판매를 시작했다. 이들이 제시한 전기차 가격은 450만엔 선으로 이제 모델3와 비슷한 가격이다. 그러나 주행거리는 훨씬 짧다. 닛산은 올해 말 전기차 크로스오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아리야를 선보일 예정인데, 모델3보다는 높은 가격이 책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블룸버그는 예상했다.

테슬라는 그간 미국과 중국에서는 차량 가격을 낮춘 적이 있지만, 일본에서 인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가 2030년 중반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테슬라의 공격적 가격 인하는 일본 전기차 시장의 잠재적 가격 전쟁을 예고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도쿄 소재 컨설팅업체 카로나라마의 미야오 다케시 애널리스트는 “(테슬라 모델3 수요 급증은) 전기차가 가격이 싸지면 판매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일본 자동차 제조사들에는 충격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테슬라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가격을 인하할 수 있었던 것은 미국이 아닌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차량을 수입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김나은 기자 better68@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