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윤석열, 野 서울시장 후보 정해지자 사퇴"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4 14:46:44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뉴시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표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4·7 재보궐 선거를 겨냥한 정치 행위라고 비판했다.

노웅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윤 총장이 사의를 표한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의 사퇴 시점이 석연치 않다”며 “임기를 고작 4개월 앞두고 사퇴하겠다는 것은 철저한 정치적 계산의 결과”라고 적었다.

노 최고위원은 “특히 오늘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정해지자 돌연 사퇴를 발표한 것은 피해자 코스프레임과 동시에 4월 보궐선거를 자신들 유리한 쪽으로 끌어가려는 ‘야당 발 기획 사퇴’를 의심케 한다”고 했다.

또 “이미 어제 대구에 방문했을 때, 국민의힘 소속 광역시장이 직접 나와 영접을 하고 지지자들 불러모아 ‘대선 출마 리허설’을 했던 것도 이제 와 보면 다 철저한 계획하에 이뤄졌던 것”이라며 “윤 총장은 끝까지 검찰의 이익만을 위해 검찰개혁을 방해하다가 이제 사퇴마저도 ‘정치적 쇼’로 기획해 그야말로 ‘정치검찰의 끝판왕’으로 남고 말았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검찰이라는 공조직을 악용하였다면 이는 역사에 길이 남을 ‘최악의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에게 마지막 양심이 있다면 헌법이 파괴되고 상식과 정의가 무너졌다고 하면서 정작 그 주역인 적폐들과 함께 하겠다는 것인지 국민 앞에 스스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