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 혁신도시에 저작권 교육체험관 첫 삽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3-03 13:08:52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


▲저작권 교육체험관 조감도.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 교육체험관 조감도.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3일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진주혁신도시 협력단지 부지에서 '저작권 교육체험관 착공식'을 개최한다.

저작권 교육체험관은 국내 유일한 저작권 분야 특화시설로서 대지면적 총 5405㎡, 건축 연면적 9624㎡(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로 약 19개월간의 공사를 거쳐 2022년 하반기에 준공된다.

외관은 주변에 있는 비봉산 봉황의 알과 용두산 용의 머리 형상을 착안해 진주 남강 주변과 어우러지게 설계했다. 내부는 저작권 전시실, 체험실, 공유마당 등 저작권 전시·체험시설과 다양한 규모의 강의실과 분임토의실, 위원회 업무공간과 민원대응을 위한 사무공간으로 구성된다.

저작권 교육체험관에서는 앞으로 어린이와 학생은 물론 일반인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맞춤형 저작권 교육프로그램과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전문교육과정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딱딱하고 어렵다고 인식되던 저작권이 일상 속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수명 문체부 저작권국장은 "저작권 교육체험관에서 누구나 저작권의 역사와 첨단기술을 아우르는 전시와 체험 행사를 경험하며 창작자도 되어보고 수요자도 되어보면서 저작권의 중요성에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작권 교육체험관이 지역밀착형 사회기반시설로서 지역주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ksh@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