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文 대통령 겨냥 "갈팡질팡 외교" 맹비난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2 14:12:34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文 대통령 겨냥 '갈팡질팡 외교' 맹비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일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에 대화와 협력을 강조한데 대해 “갈팡질팡 외교 메시지”라며 공세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정부를 겨냥해 “‘위안부’ 할머니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고 ‘친일 잔재 청산’을 구호처럼 내세우면서 죽창가를 부르던 정권, 걸핏하면 친일파와 토착왜구 몰이를 하던 정권”이라며 “이제까지 대통령과 정부가 보여준 대일본 강경태도에 비춰보면 전환 배경이 무엇인가”라고 의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상황이 하나도 달라지지 않았고, 일본 입장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갈팡질팡 외교 메시지에 외교 기조만 갈피를 못 잡는 현상”이라며 “국가 간 관계는 물론이고 개인 간의 관계에서도 진정성은 평소 관계를 전제로 만들어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런 외교 기조 전환에 대한 설명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외교부 차관 출신인 조태용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최악의 한일 관계 속에서 한국의 대일외교는 비굴해지고 있고, 정부·여당은 저자세가 되고 있다”며 “갈팡질팡 중심을 잡지 못하는 문 정부의 대일외교에 대해 정신분열적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최근 일본의 태도를 두고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중·일 정상회의에 못 온다’고 무안을 주고, 방위백서에는 ‘한국과 폭넓은 분야에서 방위협력을 추진한다’는 문구를 삭제했다, 한국의 위상을 호주·인도·아세안에 이어 네 번째로 격하시키고 다방면에서 한국을 강하게 비판하며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다”며 “일본의 말과 행동은 변한 것이 없는데, 문 대통령만 변하고 있으니 이해가 안 간다”고 꼬집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3·1절 기념사에서 “친일 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둔 숙제”라며 대일 강경 기조를 드러낸 바 있다. 그러나 올해 기념사에서는 “과거에 발목잡혀 있을 수 없다”며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