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받은 타이거 우즈 첫 마디…"후속 수술 성공적…기분 좋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7 11:56:33 기사원문
  • -
  • +
  • 인쇄
수술 받은 타이거 우즈 첫 마디…'후속 수술 성공적…기분 좋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술 받은 타이거 우즈 첫 마디…'후속 수술 성공적…기분 좋다'
26일(현지시간) 타이거 우즈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 /타이거 우즈 트위터 계정 캡쳐

자동차 전복 사고로 크게 부상한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6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후속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글을 올렸다.


우즈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글은 "타이거가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로 옮겼으며 오늘 아침 부상들에 대해 후속 수술을 받았다"며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그는 지금 회복 중이며 기분이 좋다"라고 돼 있다. 트윗은 이어 "타이거와 그의 가족은 지난 며칠간 그들이 받은 훌륭한 지지와 메시지들에 대해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를 표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CNN 방송과 일간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우즈는 지난 23일 오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 운전을 하다 자동차가 전복되는 사고로 다리와 발목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


이 사고로 그는 오른쪽 다리뼈 여러 군데가 산산조각이 나면서 부러진 뼈가 피부를 찢고 돌출되는 '분쇄 개방 골절'을 입었으며, 철심을 박아 정강이뼈와 종아리뼈를 고정하고 발과 발목뼈는 수술용 나사와 핀으로 안정시키는 수술을 받았다.


의료진은 이런 철심과 나사가 영구적인 것이 될 수도 있으며 당분간은 이 때문에 우즈가 거동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우즈는 그린에 복귀하겠다는 의지가 결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우즈는 자신의 골프 인생이 이렇게 끝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우즈는 골프를 계속할 수 있는 어떤 방법이라도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CNN은 우즈가 새로 옮겨간 병원이 스포츠 재활로 유명한 시설들과 제휴해 네트워크를 구축한 곳이라고 보도했다.


우즈는 사고 후 1급 외상 치료 병원인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에서 뼈 골절 접합 수술 등을 받았으나 25일 LA의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으로 옮겼다.


CNN은 "타이거 우즈가 이제 고된 회복 과정을 시작한다"며 우즈가 병원을 옮긴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과 제휴한 시설들이 스포츠 의학 및 관련 수술로 명성이 높은 곳들이라고 전했다.


만약 우즈와 가족들이 이 병원의 제휴 네트워크에 계속 남아 치료받기로 한다면 다양한 선택지가 마련돼 있다는 것이다.


시더스 사이나이 컬런-조브 인스티튜트는 정형외과 및 스포츠의학 분야의 부상과 질환의 진단·치료에 특화한 곳이다.


이곳 의료진은 LA 지역의 스포츠팀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일한다. 미국 다른 지역의 프로 선수들도 이곳에서 수술을 받기도 한다고 CNN은 전했다.


시너스 사이나이, UCLA 헬스·셀렉트 메디컬과 파트너십을 맺은 캘리포니아 리허빌리테이션 인스티튜트도 회복 중인 환자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김상용 기자 kimi@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