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설·파오차이 논란…함소원, 진화와 키스사진[전문]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6 11:20:23 기사원문
  • -
  • +
  • 인쇄
중국인 남편 진화(27)와 파경설에 휩싸인 배우 함소원(45)이 “가정을 지켜내겠다”며 키스사진을 올렸다.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다. 나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다. 믿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적었다.

최근 함소원 진화 부부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지면서 결별을 택했고, 진화가 중국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함소원은 최근 SNS 라이브 방송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라고 부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2018년 초 결혼해 그해 12월 딸을 얻었다. 이후 수차례 불화설이 불거졌으나 부인해왔다.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결별설에 대해 “현재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다음은 함소원 입장 전문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하였습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습니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입니다.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