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경련 회장 6연임… 11년째 최장수 재임 기록 썼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6 01:04:03 기사원문
  • -
  • +
  • 인쇄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직을 다시 맡게 됐다. 6회 연속 회장을 맡아 전경련 최장수 회장이 된다.

전경련은 26일 열리는 제60회 정기총회에 허 회장을 제38대 전경련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직전 최장수 전경련 회장은 각각 10년씩 재임한 김용완 경방 회장(1964~1966년·1969~1977년)과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1977~1987년) 2명이다.

조석래 전임 회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갑작스럽게 사퇴한 2011년부터 전경련을 이끈 허 회장은 지난 10년 간 5회에 걸쳐 연임해 이번에는 고사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밝혀왔다. 하지만 마땅한 후임 회장을 찾지 못하고 전경련 회장단의 연이은 권유로 6연임하게 됐다. 기업인들의 사적 모임인 전경련 회장은 임기 2년이지만 무제한 연임이 가능하다. 허 회장이 연임을 고사할 경우 당분간 대행체제가 불가피했었다. 전경련 측은 “허 회장은 여러 가지로 힘든 환경 속에서 전경련을 잘 이끌어 왔고, 앞으로도 국내외적으로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전경련과 민간 경제계를 이끌어 갈 수 있는 최적임자라는 것이 일치된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대한상의가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무협은 구자열 LS그룹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하며 새 인물 찾기에 성공한 반면 전경련은 회장 연임으로 결론나며 리더십 교체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게 됐다는 평도 있다. 전경련으로서는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 이후 크게 낮아진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며 단체에 대한 쇄신 요구가 계속 제기될 전망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