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준, 메모하고 주차 위치 사진 찍는 습관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판정”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6-20 23:48:01 기사원문
  • -
  • +
  • 인쇄
‘아빠는 꽃중년’ 김원준이 경도인지장애 판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서는 중년 아빠들이 건강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병원을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번 방송에서 공개된 중년 아빠들의 평균 나이는 59.6세로, 이들은 회식 중 노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건강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다.



제작진은 이들의 건강을 위해 단체 건강검진을 제안했다. 이에 김구라는 “생돈 들여서 뇌 MRI를 찍었다. 우울과 공황 증상이 있어서 검사를 받았는데 의사가 이렇게 빨리 병원에 온 게 처음이라고 놀라더라. 그때부터 약을 먹으면서 술을 안 마시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재욱은 “나는 한 번 죽을 고비를 넘겼기 때문에 지금은 두 번째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수명은 기대하지 않는다”며 “눈을 떴을 때 ‘내가 깨어났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눈을 뜨고 싶지 않더라. 다친 모습을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을 찾은 아빠들 중 유독 긴장한 모습을 보인 김원준은 “제가 살이 빠져서 걱정되고 궁금했다. 최저 몸무게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육아만 하면 잘할 수 있는데, 육아 외의 일을 하는 게 힘들다”며 육아 후유증으로 건망증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알고 보니 김원준은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김원준은 “어느 순간부터 메모하는 습관과 주차 위치를 사진 찍는 습관이 생겼다. 6년 전부터 빼곡하게 적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원준은 “처음으로 대상포진을 겪어봤는데 정말 너무 아프다”며 “낫고 나서 바로 예방접종을 했다”고 회상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