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이준영 연기 질투 났다…잘하고 얄미워”(살롱드립2)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2-27 23:28:02 기사원문
  • -
  • +
  • 인쇄
‘살롱드립2’ 이재욱이 이준영의 호연에 질투가 난다고 고백했다.

27일 오후 유튜브 채널 ‘테오’에는 ‘두 분 잘생긴 거 축하드려요 | EP.30 이재욱&이준영 | 살롱드립2’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재욱은 “이준영의 연기를 보고 제가 질투가 났다. 캐릭터 소화도 너무 잘했고 이렇게 변신을 할 수가 있나 싶더라”라고 감탄을 연발했다.



이어 “진짜 연기를 잘하고 얄밉더라. 질투가 나서 푸는 방법이 놀리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웃었다.

그러면서 “20대의 가장 파격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고 놀린다. 엄청 싫어한다”라고 이준영의 반응을 이야기했다.

이에 이준영은 “근데 기분이 썩 좋진 않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장도연은 “안에는 너무 예쁜 칭찬인데 포장이 거지 같은 거다. 하지만 배우로서 최고로 인정해주는 것이지 않나”라고 이재욱의 행동에 의미를 알려줬다. 그 말에 이재욱은 “악역 연기를 너무 잘한다”라며 이준영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