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0 총선 현장)민주당 총선기획단 진보 정당 연대에 “긍정 논의 중”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4-02-26 15:25:25 기사원문
  • -
  • +
  • 인쇄
26일 대구 중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민주당 청년총선기획단 기자간담회’에서 최홍린 총선기획단 부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의 ‘리브랜딩(Re:branding) 총선기획단’은 26일 녹색정의당 등 진보 정당들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정현 총선기획단장은 이날 중구 민주당 대구시당에서 ‘대구민주당 청년총선기획단 기자간담회’을 통해 “지난주 각 정당 사무처장이 모여 관련 회의를 했고 지역구별 후보군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곧 각 정당에서 결과를 함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중 대구 동구을 지역구의 경우 연대 시 민주당과 진보당의 후보가 각각 존재하는 부분에 대해 “정당들이 합의점을 거의 도출했고 조만간 결과를 내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의 대구지역 비례대표 의석 확보에 대해서는 “중앙당에 지역 균형 발전 차원의 비례대표 한 석을 제안해보려고 한다”며 “한 석을 달라는 목소리를 모으려면 누구로 할 것인지 정해야 하는데 여러 결정 방식의 제안이 있었고 후보들도 동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총선기획단은 ‘부정적인 대구와 대구민주당의 이미지 개선’이라는 정책과제를 제안했다.

총선기획단은 “이미지 개선을 위해 지지층 결집과 중도층으로의 확장을 목표로 두고 타깃층을 더욱 정밀하게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개선 대안으로 ‘관계인구 확대’를 제시하며 “해당 정책과제에서 ‘콘텐츠’와 ‘소상공인’이 중점”이라면서 “다양한 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내고 타 시도와 구별되는 비교우위를 선정해 관계인구 유입과 증가를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