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의대 증원규모 “원래는 3천 명 내외” vs 이재명 “400~500명 적정”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4-02-25 17:39:33 기사원문
  • -
  • +
  • 인쇄
전공의를 중심으로 한 의사 집단행동으로 전국적인 의료 공백이 커지고 있는 25일 오후 민간인에게 진료를 개방한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응급실로 민간인 환자가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입학정원 확대 방침에 대한 의사들의 집단 반발이 22대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대통령실은 25일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규모와 관련해 기존에 발표한 2천 명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이 총선을 겨냥한 ‘정치쇼’라는 주장에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의대 증원 규모에 대해 “원래 필요했던 건 3천 명 내외였다”고 밝혔다.

여러 요소를 종합해 추계한 결과 3천 명이 적당했지만 그나마 줄여서 ‘최소한’의 숫자로 2천 명으로 정했다는 의미다.

일각에서 추측하는 증원 규모를 줄이는 방식의 타협은 없다는 점을 거듭 밝힌 것이다.

이어 “우리나라에 17개 정도의 의대가 50명 정도 미만의 소규모 의과 대학인데 이 경우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라도 인원이 충원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사는 파업을, 정부는 진압쇼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의료현장에서 현실적으로 수용 가능한 적정 증원 규모는 400~500명선이라고 한다”며 “민주당이 타진해 본 결과, 충분한 소통과 조정이 이뤄진다면 의료계도 이 정도 증원은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업과 진압이라는 사회적 혼란 없이 얼마든지 대화로 해결 가능하다는 뜻”이라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