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바다사나이와 완도 방어 & 부시리 낚시 대결…리벤지 매치 결과는?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3-12-07 21:30:57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도시어부5'(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5'(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가 바다사나이와 완도 최강자전 리벤지 매치에 나선다.

7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5’(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완도 최강자’ 챔피언 타이틀을 건 도시어부 대 바다사나이 방어X부시리 낚시 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망의 도시어부 VS 바다사나이 완도 최강자전 리벤지 매치가 진행된다. 주상욱은 “오늘 기적을 만들어 보겠습니다”라며 지깅 낚시 1일 차의 각오를 드러내고, 바다사나이 팀 또한 낚시 시작과 함께 폭풍 저킹을 선보이며 오후 대결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도시어부5'(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5'(사진제공=채널A)
오후 낚시 역시 오전만큼의 역대급 조황을 기록한다. 쉴 틈 없이 벌어지는 히트 상황에 세리머니를 기다리는 대기자들까지 생겨났다. 바다사나이팀 구명회 선장은 낚시 도중 걸려 온 예약 전화마저 끊어버릴 정도로 낚시에 열중하며 도시어부와 바다사나이의 쫓고 쫓기는 히트 대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신동만 프로(이하 신 프로)는 빅원을 낚아 올려도 차분함을 잃지 않고 사무장의 뜰채질에 감사 인사를 전하는 등 그간 도시어부에서 볼 수 없었던 신사적인 면모를 보인다. 오전 낚시에서 신 프로와 팀을 이뤘던 이경규는 이수근을 향해 “아마추어들하고 격 떨어져서 같이 못 하겠네”라며 선을 그었고, 이후 신 프로에게 배운 일명 ‘신사 낚시’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후 조과 발표는 어느 팀의 고기인지 공개되지 않은 채로 진행되었는데 멤버들은 본인이 잡은 고기를 단번에 알아봐 제작진을 당황케 한다. 이에 이경규는 “도시어부 7년 차면 잡은 물고기 얼굴도 안다”며 낚시왕의 면모를 보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