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미주부의장, 개인 포럼 행사에 자문위원 동원 의혹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5 22:05:13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5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가 최광철 미주부의장에 대한 경위조사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최 부의장이 미주 부의장의 자격을 남용했다면 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본인이 조직한 포럼 행사에 대통령 자문기관인 민주평통의 부의장 자리를 이용해 민주평통 자문위원들의 참석을 요구했다면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부의장이 대표로 있는 KAPAC(미주민주참여포럼)은 지난달 14~16일 미국 워싱턴에서 한반도평화법안을 지지하는 ‘한반도 평화 컨퍼런스 2022’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 주요 내용은 종전선언의 필요성과 한반도평화법안의 연방하원 통과가 시급하다는 것이었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축사가 있었고 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했다.

이에 미주 7개 지역 112개 동포 단체에서 민주평통 사무처에 수많은 민원과 탄원서를 제기했다. 이들은 최 부의장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함에도 정부 정책에 반(反)하는 내용을 주제로 행사를 개최한 점, 직위를 이용해 미주 각 협의회 자문위원들을 참석하게 한 점 등을 지적했다. 민주평통 사무처는 이러한 민원과 탄원서에 따라 최 부의장과 관련해 경위조사에 나섰다.

민주평통에 따르면 최 부의장은 미주 한 협의회에 포럼 행사와 관련해 참석하는 자문위원들의 명단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이 협의회 회장은 위원들에게 컨퍼런스 참석 안내 내용의 메일을 보냈고 해당 메일에는 ‘여야 국회방미단’ 등이 참석한다고 명기됐다.

태 의원은 “미주 부의장이 민주평통 행사가 아닌 개인 단체 행사와 관련해 공지사항을 보낼 때 참석할 자문위원 명단을 보내라고 요구할 수 있는가”라며 “개인 단체의 행사를 위해 부의장이 공지 메일을 보냈다면 직무를 남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석동현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행사와 관련해 당시 미주지역 동포 위원들을 중심으로 문제제기가 있었고, 수많은 민원서류가 제출됐으니 조사를 하기로 한 것”이라며 “현재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최 부의장이 행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민주평통 자문위원들에게 참석을 독려,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직권)남용으로 볼 소지가 있다고 본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사실을 확인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