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황제의 라스트댄스는 끝나지 않았다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7 07:00:02 기사원문
  • -
  • +
  • 인쇄
메시의 라스트 댄스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리오넬 스칼로니 감독이 지휘하는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2-0 승리를 가져오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1-0으로 앞서고 있었음에도 후반에 내리 두 골을 내주며 충격의 1-2 패배를 헌납했던 아르헨티나. 16강 진출을 하기 위해서는 이날 경기 승리가 절실했다. 패배는 곧 16강 탈락이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에 두 개의 슈팅에 머물렀다. 압도적인 점유율을 가져갔음에도 불구하고 상대의 거센 수비를 뚫지 못했다. 오히려 멕시코가 3개의 슈팅을 가져갔다. 아르헨티나보다 1개 더 많았다.

후반 초반에도 전반과 같은 양상이었다. 아르헨티나는 물론이고 멕시코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에는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있었다. 메시는 후반 19분 우측에서 올라온 앙헬 디 마리아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왼쪽 구석을 향해 때렸다. 멕시코의 거미손 오초아가 손을 뻗었지만 닿지 않았다.

메시는 팀의 공격이 잘 풀리지 않자 중앙까지 내려와 볼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았다. 팀의 승리에 진심이었다.

그리고 후반 42분, 교체로 들어온 엔조 페르난데스의 득점까지 어시스트했다. 페르난데스의 A매치 데뷔골이었다.

결국 아르헨티나는 이 경기 승리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1승 1패, 3차전 폴란드전에서 승리를 챙기면 16강에 성공한다.

지난 사우디전에 이어 이날도 골을 넣으며 2경기 연속골 및 월드컵 개인 통산 8호골을 넣은 메시의 도전은 계속 이어지게 됐다.

메시는 이번 대회가 선수 생활을 하는 데 있어 마지막 월드컵이 될 거라고 밝혔었다. 모든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고, 꿈에 그리던 코파아메리카 우승컵도 지난 해에 들어 올렸다.

그러나 월드컵에서는 달랐다. 2006년 독일월드컵 8강, 2010년 남아공월드컵 8강, 2014년 브라질월드컵 준우승, 2018년 러시아월드컵에서는 16강에 머물렀다.

이번 다섯 번째 무대에서 월드컵 우승이라는 꿈이 간절하다. 월드컵 트로피만 손에 쥔다면 메시는 이제 더 이상 이룰 게 없다.

메시의 라스트댄스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매시에게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인 8.1점을 줬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