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의 호날두도 초조하게 만든 가나의 대추격전…‘호우’ 세리머니도 당해 [카타르월드컵]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1-25 03:15:02 기사원문
  • -
  • +
  • 인쇄
천하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가나의 대추격전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

포르투갈은 25일(한국시간) 카타르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H조 가나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3-2로 진땀 승리했다.

후반 35분경 3-1로 앞설 때까지 포르투갈, 그리고 호날두의 표정은 세상을 다 가진 것만 같았다. 확실히 분위기를 탔고 흐름에 민감한 아프리카 대륙의 가나인 만큼 승기를 잡은 듯했다.



그러나 가나는 종료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포르투갈을 매섭게 몰아붙였다. 포르투갈 골키퍼 디오구 코스타의 치명적인 실수가 간신히 해프닝으로 끝나며 승리를 지켰지만 하마터면 통한의 동점을 허용할 뻔했다.

이 상황을 벤치에서 지켜보고 있었던 호날두도 모든 감정을 드러냈다. 3-1로 리드한 상황에서 곤살루 하무스와 교체될 때까지만 해도 환했던 그의 얼굴은 후반 44분 오스만 부카리에게 추격 실점 이후 굳어졌다. 심지어 부카리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시그니처 ‘호우’ 세리머니를 하자 당황한 모습도 보였다.

이후에도 가나의 맹공이 펼쳐지자 자리에서 일어나기도 했다.



그만큼 가나의 마지막 추격 공세는 대단했다. 하파엘 레앙의 결정적인 가로채기, 그리고 수비진의 활약이 없었다면 동점은 물론 역전까지도 가져갈 기세였다. 결국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포르투갈을 끝까지 괴롭혔다.

벌써 5번째 대회, 그리고 세계 최고의 공격수라는 타이틀을 가졌음에도 호날두 역시 사람이었다. 또 그를 당황하게 한 가나도 대단했다. 그들을 2번째로 상대하게 된 한국도 우루과이전 무승부에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여러모로 가나가 보여준 경기력은 상당히 위협적이었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