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 '이호성 145km' 인천고, 율곡고에 1-0 신승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8-05 06:02:31 기사원문
  • -
  • +
  • 인쇄

청룡기 선수권 우승 당시의 유신고. 사진ⓒ김현희 기자
청룡기 선수권 우승 당시의 유신고. 사진ⓒ김현희 기자




(MHN스포츠 김현희 기자) 청룡기 선수권 우승팀 유신고가 16강에 오른 가운데, 에이스 이호성을 앞세운 인천고도 율곡고에 신승했다.



4일, 서울 목동구장과 신월구장에서 열린 제 56회 대통령배 전국 고교야구(중앙일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 대회에서 시즌 2관왕을 노리는 유신고가 인상고에 10-0, 6회 콜드게임 승리한 데 이어 인천고도 영봉승을 거두었다.



유신고는 7번 박지혁과 4번 변현성이 목동 구장에서 홈런을 기록하는 등 활발한 타격을 선보인 끝에 6회에 7개의 사사구로 자멸한 인상고를 무너뜨렸다. 청룡기 MVP 박시원도 두 번째 투수로 등판, 39개의 투구수로 2외 2/3이닝 무실점투를 선보이면서 1승을 챙겼다.



1점 승부로 펼쳐진 인천고와 율곡고의 경기에서는 인천고 에이스 이호성의 역투가 빛이 났다. 선발로 나선 이호성은 5와 2/3이닝 동안 단 75개의 투구수로 9개의 탈삼진을 뽑아 내는 무실점 역투 속에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1회부터 6회까지 꾸준한 페스트볼 속도를 유지하면서 내구성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유격수 김재상과 포수 엄형찬, 두 명의 준수한 타자들을 보유한 경기상고는 서동욱-목지훈 등 좋은 투수들을 보유한 신일고에 4-3으로 완승하며 16강에 진출했다.



한편, 공주고는 서울 컨벤션고와 일진일퇴를 거듭하는 접전 끝에 11-10으로 승리했고, 전주고도 청룡기 4강 진출을 일궈낸 배재고에 연장 10회에 8-7로 신승하면서 16강에 올랐다.



※ 제56회 대통령배 전국 고교야구대회 경기 결과(대회 4일차)



경기 유신고등학교 10-0 전북 인상고등학교(6회 콜드)

충남 공주고등학교 11-10 서울 컨벤션고등학교

경기 인창고등학교 13-4 서울 경동고등학교(7회 콜드)

전북 전주고등학교 8-7 서울 배재고등학교(10회 연장)

인천고등학교 1-0 경기 율곡고등학교

서울 경기상업고등학교 4-3 서울 신일고등학교

광주 동성고등학교 3-0 부산고등학교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