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장관, "최저임금, 경제상황 감안해 결정된 것으로 이해"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6-30 16:29:04 기사원문
  • -
  • +
  • 인쇄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내년도 최저임금이 962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우리 경제 상황과 노동시장 여건 등을 두루 감안해 결정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고, 이는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30일 오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개최한 '노동 동향 점검 주요 기관장 회의'에서 "최저임금 수준에 대해 노사는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9160원)보다 5.0% 오른 9620원으로 의결했다.

이 장관은 "이번 결정은 2014년 이후 8년 만에 법정 심의 기한을 준수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예측 가능하고 합리적인 기준에 따라 최저임금을 결정해준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노동부는 최저임금법에 따라 8월 5일까지 최저임금이 고시될 수 있도록 관련 절차를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장관은 최근 산업 현장의 노사 관계와 관련해서 "노조는 종종 사업장 점거 등을 통해 요구 사항을 관철하려고 시도하고,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도 근절되지 못하고 있다"며 "당사자 간 자율 해결이 어렵거나 우리(정부)의 도움을 요청하는 경우에는 지방 관서의 교섭지원단을 통한 갈등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