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최대 1400만 원 지원...신청방법·대상은?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4 08:48:20 기사원문
  • -
  • +
  • 인쇄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정책자금 (사진-중기부 제공)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정책자금 (사진-중기부 제공)

경상북도는 지역 소상공인의 경영안정과 자생력 강화를 위해 ‘경북 소상공인 새바람체인지업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의 점포운영 전반의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고 영업환경을 개선해 매출 증대 방안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도와 22개 시군이 총사업비 20억 원, 126여 개 정도 업체를 지원하게 되는 것으로, 전문컨설팅(점포 운영 전반 컨설팅 제공), 홍보지원(전단지, 리플렛 등 홍보물 제작), 경영환경개선(옥외간판, 인테리어 개선, 상품배열 개선 등), 안전위생설비(CCTV 기기, 살균기 등), POS 시스템 구축 등이 있다.

점포당 최대지원금은 1400만 원이며, 이 중 70%는 도와 시군이 함께 지원하며 30%는 지원자가 부담하게 된다.

한편, 지난해와 달리 지원대상자는 신청 시에 관련 견적업체의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이를 검토하기 위해 견적심사위원회가 추가돼 1·2·3차의 심사가 진행된다.

또 선정된 점포는 전문 컨설팅을 필수적으로 최대 3회까지 전액 지원받도록 변경됐다.

신청대상은 지역 내 창업 6개월 이상인 소상공인(공고일기준)이며, 신청기간은 이달 23일부터 내달 24일까지이며, 이후 심사위원회를 거쳐 7월 중 선정 점포가 최종 결정된다.

신청방법은 경상북도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사업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