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그는 왜 여학생에게 풍선 불어달라고 하나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5-20 21:00:02 기사원문
  • -
  • +
  • 인쇄
그가 풍선을 불어달라고 하는 진짜 이유는 무엇인가.

20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여학생들에게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하는 ‘박 씨(가명)’에 대해 알아본다.

학교마다 하나씩은 ‘괴담 이야기’가 존재한다. 과거 실화를 바탕으로 했거나, 나중에라도 일어날 것만 같은 무서운 이야기는 학생들의 흥미와 공포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은 한 귀로 듣고 흘리거나, 학교를 떠나는 순간 머릿속에서 잊히기 마련인데, 한 대학교에서는 ‘학교 괴담’이 현재 진행 중이다. 게다가 지금도 괴담의 주인공을 목격하고, 피해를 입은 학생들이 있다는 제보가 끊임없이 들려왔다. 그의 정체는 바로 다짜고짜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하는 ‘박 씨(가명)’.

“계속 쫓아오면서 혹시 풍선 부실 줄 아냐고” , “덜덜 떨리는 손으로 이거(풍선) 불어주시면 안돼요?라고 하시는 거예요”, “자기는 풍선을 못 부는 몸이래요 말이 안 되잖아요” -박 씨(가명) 목격자 및 피해자 인터뷰 중-

학생들 사이에선 너무나도 유명 인사라는 ‘박 씨(가명)’. 하지만 그의 정체와 불어준 풍선을 대체 어디에 사용하는 건지에 대해 아는 사람은 없었다. 그런데 특이한 것은 바로 ‘여학생’들에게만 풍선을 불어달라는 부탁을 하고 있었다. 그와 관련된 괴소문 또한 바람을 넣고 있는 풍선처럼 커져만 가고 있다.

“풍선 입구에 최음제 묻혀놨다는 소문도 있음”, “여자들 숨결이랑 타액 모으려는 변태라던데”, “폐활량 확인해보고 인신매매하려는 수법 같은데 여학우분들 조심하세요” -SNS 및 대학 커뮤니티 댓글 中-

그가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파트에 일주일 넘게 잠복하고 있던 제작진은 드디어 ‘박 씨(가명)’를 직접 만날 수 있었다. 그날도 어김없이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하던 그는 여성 제작진에게까지 풍선을 불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대체 왜 어린 여성들에게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하는 걸까? 그에게 특별한 사연이라도 있는 것일까.

한편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20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