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코로나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생활지원금 지급 기준 사라질까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0 08:18:30 기사원문
  • -
  • +
  • 인쇄
[속보]코로나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생활지원금 지급 기준 사라질까 (국제뉴스DB)
[속보]코로나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생활지원금 지급 기준 사라질까 (국제뉴스DB)

코로나 확진자 자가격리 의무 해제 시기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9일 오후 9시까지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 4554명이다.

하루 전보다 2200여 명이 줄어들고 일주일 전보다는 6900여 명 적은 것으로 집계된 것이다.

정부는 20일 다음 주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를 해제할지 여부를 발표할 예정인데, 당분간 격리 의무를 유지하는 쪽으로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방역당국은 앞서 지난달 25일,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최고 단계인 1급에서 홍역이나 수두와 같은 2급으로 낮췄다.

2급 감염병으로 분류되면 확진되더라도 격리 의무가 없다.

다만 정부는 감염병 등급은 낮추되, 7일간의 격리 의무는 유지하는 '이행기'를 4주간 유지한 뒤 이른바 '안착기'에 들어갈 방침이었다.

'안착기'가 시작되면 격리 의무가 사라지고, 확진자에 지급되던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 지원도 중단된다.

계획대로면 오는 23일부터 '안착기'기 시행되어야 하지만 당분간은 '이행기'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해외에서 유입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는 등 위험 요소가 아직 남아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의 감소폭이 일정치 않은 데다, '안착기' 전환이 자칫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풀어버릴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정부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간부터 방역 완화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피력해왔다.

격리 의무 해제 여부는 이날 오전 발표될 예정인데, 일각에서는 해제 시기가 한 달가량 늦춰질 것으로 보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