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만든 소파 방정환 선생 삶 기반…봉산문화회관, 첫 제작 공연 ‘불 켜는 아이’ 개최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5-15 10:04:23 기사원문
  • -
  • +
  • 인쇄
‘불 켜는 아이’ 공연 모습.
대구 봉산문화회관이 올해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이해 첫 제작 공연 ‘불 켜는 아이’를 개최한다.

오는 21~22일 가온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음악·무용·연극의 융복합 무대로, 어린이날을 만든 소파 방정환 선생의 삶 일부를 기반으로 제작되는 작품을 선보인다.

‘불 켜는 아이’는 봉산문화회관과 노원문화재단, 울산북구문화예술회관, 춘천인형극제와 극단 즐거운사람들 총 4개 기관과 1개 예술단체가 협력해 공동 제작된 작품으로, KOCACA(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공동제작·배급프로그램으로 선정돼 완성됐다.

이번 공연은 연주자의 라이브와 MR의 조합으로 음악적 요소를 강화하고 음악과 무용, 연극의 요소를 모두 녹여 마치 움직이는 동화 한 편을 보는 듯한 환상을 심어준다.

달라지는 무대마다 관객은 동화책을 읽는 독자였다가 인형극을 보는 관객이 되기도 하고, 잡지의 구독자가 되는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총괄 프로듀서는 김병호 감독(극단 즐거운사람들, 노원어린이극장 예술감독)이 맡았다.

연출은 대한민국 연극대상,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한 이병훈 감독이 담당하며, 극작에는 아시테지 아동창작희곡상과 옥랑희곡상 등을 수상한 박지선 극작가, 작곡에는 뮤지컬 ‘우리벗아’, ‘재인폭포’ 등에 참여한 김은찬 작곡가가 참여한다.

안무는 ‘나무가 있는 풍경’ 등 다수의 어린이 대상 작품에 참여한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인 장운규 감독이 맡는다.

출연자로는 지난 3월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강지성, 임나경, 김두영, 최민혁 등 11명의 배우가 함께한다.

‘불 켜는 아이’ 공연 모습.
공연장 로비에서는 공연 전후로 ‘방정환’과 ‘어린이날’을 기억할 수 있는 참여형 전시 공간도 조성된다.

봉산문화회관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기존 공연을 유통 및 배급하는 구조에서 나아가 제작극장으로서 역량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전석 2만 원.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어린이에게는 50% 할인 이벤트도 진행된다.

예매는 봉산문화회관 홈페이지 및 티켓링크 홈페이지, 전화로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봉산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문의: 053-661-3521.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