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그룹, 쌍용차 인수예정자 발표에 "담합 논란" 반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13 15:36:07 기사원문
  • -
  • +
  • 인쇄
쌍방울
쌍방울

쌍용자동차 인수전에 뛰어들었던 쌍방울 그룹 계열의 광림컨소시엄이 KG그룹과 파빌리온PE 연합이 인수 예정자에 선정된 것에 대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회생법원은 KG그룹과 파빌리온PE 컨소시엄을 쌍용차 조건부 인수 예정자로 결정했다.

이에 광림컨소시엄은 “KG그룹과 파빌리온PE 연합이 담합의 논란이 있어 유감스럽다”는 입장문을 냈다.

광림 측은 “입찰 담합에 관한 공정거래법 제19조 제1항 제8호는 입찰 자체의 경쟁뿐 아니라 입찰에 이르는 과정에서의 경쟁도 함께 보호하는데 그 취지가 있다”며 “사업자들 사이의 합의에 의해 낙찰예정자를 사전에 결정한 결과 낙찰예정자가 아닌 사업자들이 입찰 참가 자체를 포기하게 됐다면 경쟁이 기능할 가능성을 사전에 전면적으로 없앤 것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입찰 과정에서 경쟁의 주요한 부분이 제한된 것으로 보아야 하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부당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유감을 나타냈다.

한편 쌍용차는 인수예정자인 KG컨소시엄과 다음 주 중에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이후 공개 매각 절차에 들어간다. 쌍용차는 오는 6월 최종 인수자를 확정한 뒤 7월 초 본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