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농업인 눈높이에서 현장과 소통해야 좋은 정책”추진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2-05-12 18:51:49 기사원문
  • -
  • +
  • 인쇄

▲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 사진=이정윤기자)


[데일리환경=이정윤기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식량주권 확보’를 강조하면서 ‘CPTPP(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에 대해서는 참여가 불가피할 경우 농업계와 소통하며 보완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장관은 “자급률이 낮은 밀과 콩의 국내 생산기반과 비축 인프라를 확충해 쌀에 편중된 자급 구조를 밀과 콩 등 주요 곡물로 확대하겠다”며, “특히 밀가루를 대체할 건식 쌀가루 산업화를 핵심 프로젝트로 추진해 식량안보 문제와 쌀 수급 안정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급률이 낮은 밀과 콩의 국내 생산기반과 비축 인프라를 확충해 쌀에 편중된 자급 구조를 밀과 콩 등 주요 곡물로 확대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 장관은 식량안보와 관련 "해외 곡물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을 지원해 비상시 안정적 해외 공급망을 확보하겠다"며 "우량농지를 보전하면서 농지보전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CPTPP에 대해서는 농업계와 충분히 소통하면서 농업의 민감성을 반영한 협상 전략을 마련할 것이며, "농업인의 눈높이에서 현장과 소통하지 않는 정책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성공을 보장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청년이 농업에 관심과 열정이 있다면 도전할 수 있도록 사전 정보제공과 교육은 물론, 임대형 스마트팜을 통한 창업 준비 기회부터 농지·자금 등 실제 창업에 필요한 기반, 주거까지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장관은 또 "반려동물과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나가겠다"며 "반려동물 판매업을 허가제로 바꾸고 유기동물 보호 인프라를 확대하는 한편 학대 행위자 처벌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려동물 의료비 부담을 덜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고 사회적 합의를 토대로 개식용 종식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할 것"이라며 “출입기자들과 만나 정책을 소통으로 실천하는 장관이 되겠다”고 덧 붙였다.

ass1010@dailyt.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