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에서 KBO로 복귀, 김광현 SSG에서 최고 대우 가치 인정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3-08 12:03:35 기사원문
  • -
  • +
  • 인쇄

▲SSG 랜더스 전신 SK 와이번스 시절 김광현. 사진 @뉴시스
▲SSG 랜더스 전신 SK 와이번스 시절 김광현. 사진 @뉴시스




김광현(34)이 미국 메이저리그(MLB) 생활을 접고 3년 만에 복귀했습니다.



SSG 랜더스는 8일 "구단 출신 최초의 메이저리거 김광현과 4년 총액 151억 원(연봉 131억 원, 옵션 20억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라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 전까지 달았던 임시 결번 등번호 29번을 달고 KBO리그 무대에 오른입니다.



자유계약(FA) 신분으로 SSG와 계약을 체결한 김광현은 "그동안 메이저리그에 있으면서 선진 야구 경험도 할 수 있었고 팬서비스의 중요성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복귀 소감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팬분들의 열망으로 메이저리그에 도전할 수 있었는데 KBO리그에 복귀하면 팬들께 보답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져왔다"며 "미국에 있으면서 구단주님과 SSG가 리그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 저도 같이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복귀를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구단에서 KBO리그 최고 대우로 나의 가치를 인정해주셔서 친정팀 복귀에 대해 오래 고민하지 않고 빠르게 결정을 하게 됐다"며 "시즌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하루 빨리 팀에 복귀해 SSG가 올 시즌 우승에 도전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김광현은 지난 2007년 1차 지명으로 SSG 랜더스의 전신인 SK 와이번스에 입단해 2019시즌까지 KBO리그 통산 298경기 출장해 136승 77패 2홀듬 1456탈삼진 평균자책점 3.27을 남겼습니다.



2016년에는 KBO리그 역대 좌완투수 중 3번째로 100승을 달성하는 등 리그를 대표하는 좌완 에이스로 성장한 김광현은 2019시즌 종료 후 메이저리그 진출을 선언하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2년 최대 1100만 달러(약 135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메이저리그 2년 동안 총 35경기에 출장 145⅔이닝을 소화하고 10승 7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2.97점과 104탈삼진을 남겼습니다.



김광현은 진출 첫 해부터 전 세계적으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시즌 단축 등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자유계약(FA) 신분이 된 올해에는 MLB 선수노조와 사무국 간의 노사협상 타결이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직장폐쇄(락아웃) 기간이 길어져 운동을 제대로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했습니다.



김광현은 SSG의 역대 최고 대우에 마음이 흔들렸고 복귀를 선택했습니다.



SSG는 "빅리거 출신 김광현, 추신수와 함께 KBO리그 최고의 홈런타자 최정이 힘을 합쳐 어메이징랜더스(Amazing Landers)라는 구단 캐치프래이즈에 걸맞게 올시즌 야구 흥행 바람이 구도 인천에 랜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라고 기대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