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후보 “학생선수 운동권 보장-고교야구 주말리그 없어져야"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1-14 12:06:19 기사원문
  • -
  • +
  • 인쇄

MHN스포츠 DB
MHN스포츠 DB




(MHN스포츠 박연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학생선수 운동권 보장과 고교야구 주말리그 폐지에 관련해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학생선수들이 학습권과 운동권을 함께 누리도록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라며 “2019년 스포츠 혁신위원회는 학생선수들의 인권과 학습권 보장을 강화하는 다양한 권고안을 제시한 바 있다.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시스템을 개선하고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학생선수의 다양한 기본권을 보장하자는 취지”라고 적었다.



또 이 후보는“최저학력제 도입, 주중 대회 폐지 및 주말 대회 전환 등이 이루어지면서 학생선수들이 고등학교 진학을 포기하거나 무리한 스케줄로 부상 위험에 노출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라며 현행 고교야구 주말리그 폐지에 대해서도 목소리 높였다.



이어 이 후보는 “교육부는 올해부터 학생선수들의 대회 및 훈련 참가를 위한 출석 인정, 결석허용 횟수를 축소할 예정이지만, 이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선수와 학부모, 체육인들의 목소리가 높은 것도 사실이다. 저는 스포츠 현장의 의견에 더욱 귀를 기울여 체육계 현실에 부합하는 정책들을 제시하고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첫째, 스포츠혁신위 권고안 중 체육계 혁신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제도들은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 다만, 주중 대회출전 금지 등 현장과 온도 차가 큰 제도들은 보완하도록 하겠다. 둘째, 우리의 미래세대인 학생선수들이 학습권과 운동권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 셋째, 우리나라 체육의 뿌리인 학교 운동부를 살리겠다. 학교와 지도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학생선수들이 안심하고 운동에 전념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캡쳐=이재명 페이스북
캡쳐=이재명 페이스북




이 후보의 공약은 앞서 스포츠 혁신위가 발표한 학생 선수 학습권 강화와 출석 인정일수 축소 등과 상반된 내용으로 학생들이 선수의 꿈을 이어나가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겠다는 것이다. 현행 고교야구 주말리그 운영이 폐지되고, 출석 인정일수 축소가 재검토 된다면, 아마추어 야구선수들을 비롯한 스포츠계 모든 학생들이 웃으며 꿈을 펼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더불어 민주당 이재명 선대위는 임오경 의원(광명시)이 체육위원회를 꾸려 특히 야구발전특별위원회(임호균, 정봉규 위원장)를 특별 구성하여 한국 야구 발전을 위해 활동을 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